본문바로가기

한겨레21

기사 공유 및 설정

이제야 웃는다 했는데…이스라엘, 팔레스타인의 짧은 휴전

이-팔 일시적 교전 중단으로 다섯 번째 맞교환했지만… 재판도 없이 팔레스타인 주민 체포·구금해온 이스라엘
등록 2023-11-30 20:49 수정 2023-12-02 00:05
도비라)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2023년 11월28일 풀려난 루바 아씨가 팔레스타인 땅 요르단강 서안지구 라말라에 도착하자 지지자들이 반갑게 맞아주고 있다. AFP 연합뉴스

도비라)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2023년 11월28일 풀려난 루바 아씨가 팔레스타인 땅 요르단강 서안지구 라말라에 도착하자 지지자들이 반갑게 맞아주고 있다. AFP 연합뉴스

2023년 11월28일 팔레스타인 땅 요르단강 서안지구 라말라에서 조촐한 환영행사가 열렸다. 목말을 탄 루바 아씨(23)가 희미하게 웃고 있다. 이스라엘 교정당국은 이날 아씨를 포함한 팔레스타인 수감자 30명을 석방했다. 같은 날 팔레스타인 쪽도 타이 국적자 2명과 함께 지난 10월7일 납치한 이스라엘 인질 10명을 풀어줬다.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일시적 교전 중단’에 합의한 뒤 이뤄진 다섯 번째 맞교환이다.

1) 10월7일 하마스 무장요원에게 납치됐다가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11월26일 풀려난 힐라 로템 쇼샤니가 가족을 만나 기뻐하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1) 10월7일 하마스 무장요원에게 납치됐다가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11월26일 풀려난 힐라 로템 쇼샤니가 가족을 만나 기뻐하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레바논 위성방송 <알마야딘>의 보도를 종합하면, 아씨는 제1차 인티파다(아랍어로 ‘봉기’라는 뜻·1987~1993년)의 거점이던 서안지구에 있는 비르자이트대학 사회학과 학생이다. 그는 2020년 7월9일 학생운동 가담을 이유로 이스라엘 당국에 체포돼 20개월여 복역한 뒤 2022년 3월6일 석방된 바 있다. 그가 언제 다시 체포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행정구금’이라 한다. 이스라엘 쪽이 ‘잠재적 위협’을 이유로 기소나 재판 절차도 없이 팔레스타인 주민을 무기한 구금하는 방식이다. 1967년 이스라엘이 서안지구와 가자지구를 점령한 이후 시작됐는데, 1987년 제1차 인티파다 이후 급증했다.

메인)2023년 11월24일 이스라엘군과 하마스 간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가자지구에서 철수한 이스라엘군 병사들이 얼싸안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메인)2023년 11월24일 이스라엘군과 하마스 간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가자지구에서 철수한 이스라엘군 병사들이 얼싸안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이스라엘 교정당국이 낸 최신 자료를 보면, 2023년 10월1일 현재 행정구금 상태인 팔레스타인 주민은 1319명이었다. 인권단체 앰네스티 쪽은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시작된 10월7일 이후 한 달 만에 서안지구에서 추가 체포·구금된 팔레스타인 주민은 모두 2200여 명”이라고 밝혔다.

민간인 살해와 납치는 전쟁범죄다. 민간인 거주지와 병원·학교 등을 겨냥한 무차별 공습과 테러를 이유로 불특정 다수에게 집단처벌을 가하는 것도 전쟁범죄다. 점령한 지역에서 위험의 ‘잠재성’을 작위적으로 판단해 기소와 재판 없이 민간인을 구속하는 것도 전쟁범죄다.

정인환 기자 inhwan@hani.co.kr

2)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풀려난 아마드 살라미마가 11월28일 팔레스타인 땅 동예루살렘의 집에 도착하자, 가족들이 끌어안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2)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풀려난 아마드 살라미마가 11월28일 팔레스타인 땅 동예루살렘의 집에 도착하자, 가족들이 끌어안으며 눈물을 흘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3)하마스와 이스라엘의 합의에 따라 교전이 잠시 중단된 11월24일 팔레스타인 땅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무너진 건물 앞에서 주민들이 얼싸안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3)하마스와 이스라엘의 합의에 따라 교전이 잠시 중단된 11월24일 팔레스타인 땅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무너진 건물 앞에서 주민들이 얼싸안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4) 10월7일 납치됐다가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11월25일 두 딸과 함께 풀려난 도론 아세르가 남편을 만나 기뻐하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4) 10월7일 납치됐다가 ‘일시적 교전 중단’ 합의에 따라 11월25일 두 딸과 함께 풀려난 도론 아세르가 남편을 만나 기뻐하고 있다. REUTERS 연합뉴스

한겨레는 타협하지 않겠습니다
진실을 응원해 주세요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