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남들의 플레이리스트

코미디를 훈련시켜드립니다

메타코미디 정영준 대표의 플레이리스트

제1426호
등록 : 2022-08-16 20:31 수정 : 2022-10-06 10:30

크게 작게

<퍼니 오어 다이>(Funny or Die: Between two ferns)➊. 유튜브 영상 갈무리

메타코미디엔 전자우편으로 지원서를 써서 들어온 직원이 많다. “다른 회사 취업해서 잘 다니다가 갈증을 느껴 들어온 친구가 많아요. 상당수 괴짜고, 어릴 때 해외 코미디를 많이 봤죠.” 국내 최초 코미디 레이블 ‘메타코미디’ 이야기다. 유병재의 스탠드업 코미디부터 장삐쭈, 피식대학 등 뉴미디어 코미디 사업을 성공시킨 뒤, 자신만의 회사를 차려 잘나가는 코미디언을 모두 영입한 정영준 대표의 속내가 궁금했다.

“한국은 재밌는 상황이에요. 방송사에서 재능 있는 사람들을 뽑아놓고 공채 타이틀만 준 뒤 방치했죠. 그래서 지금까진 상대적으로 쉬웠어요. ‘이 사람 재능 있네?’ 싶으면 이미 공채로 뽑힌 사람이었으니까. 앞으로의 과제는, 숨은 웃긴 친구들을 발굴해 키운 뒤 세상에 보여주는 거예요. 천재는 빛이 나서 구분하기 쉬우나 세상에 천재만 있어야 하는 건 아니니까요.”

모델도 있다. 일본의 ‘NSC’(요시모토 종합예술학교)의 코미디 아카데미다. 1년짜리인데 개그맨 코스, 개그작가 코스 등 다양하다. “거기 1기 출신이 현재 일본 코미디의 정점에 있는 ‘다운타운’ 콤비예요. 그만큼 영향력 있는 학교인데도 한 기수에 한 팀 유명해진다는 말이 있어요. 일본은 특히나 치열하죠.”

<쟈르쟈르>➋. 유튜브 영상 갈무리

단도직입으로 물었다. “그래서 당신은 뭘 웃기다고 생각하나요.” 그는 난감해하며 되물었다. “어떤 노래가 좋은 노래라고 생각하세요?” “아… 너무 별로인 질문을 했군요.” “아니에요. 이게 코미디에 대한 평가가 박한 이유이기도 해요. 자기한테 안 웃기면 그냥 ‘노잼’ 해버리면 되니까.”

영화든 음악이든 마니악하게 좋아하는 사람과 대중적으로 좋아하는 사람이 나뉜다. 하지만 코미디는 아직 그런 세분된 취향이 없다. “모든 사람을 웃길 수 있는가 했을 때 저는 불가능하다고 생각하고 그래서도 안 된다고 생각해요. 그럼 뭉툭해지거든요. 하지만 소수를 웃기려 들면 사람들이 불편해하죠. 특정 사람을 대상으로 웃기되 그걸 남들도 웃을 수 있는 형태로 어떻게 만드느냐에 대한 고민이 많아요.”

그러면서 그는 군대 이야기를 했다. “신병 기간에 못 웃거든요. 이빨 보여도 안 되고. 근엄한 표정으로 한 달을 보내다보니 진짜 무슨 소리 해도 다 웃긴 거예요. 못 웃게 하니까.” 거기서 ‘웃참’(웃음 참기) 콘텐츠가 나왔다.

“코미디언들 보면 부유한 배경의 친구들이 적은 것 같아요. 배우들은 상대적으로 그런 경우가 많거든요. 유복한 환경과 코미디언의 능력 간의 상관관계를 일반화할 순 없겠지만, 코미디는 확실히 어려움과 아픔을 즐거움으로 승화시키는 데서 시작되는 것 같아요.” 웃음에 대한 철학이 확실하지만 그는 사업을 한다. “희극을 하지 못하는 이유는 저 자신을 웃음거리로 만드는 것에 조금 힘들어해요. 자기 치부를 완전히 드러낼 수 있는 사람이 몇 명이나 되겠어요. 그걸 희극인들은 매 순간 해요. 엄청난 용기가 있어야지 가능한 일 아닐까 싶어요.”

최고의 코미디를 만들고 싶어 하는 그가 영감받은 채널을 소개한다. 인터뷰이를 모셔서 무례한 질문을 하는, 하지만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출연할 정도로 인기를 끈 <퍼니 오어 다이>(Funny or Die: Between two ferns)➊, 일본의 유명한 만담가가 매일 하나씩 올리는 콩트 채널 <쟈르쟈르>➋, 그리고 그가 직접 만든 <메타코미디 클럽>➌. 어디까지 성장할지 지켜보자.

<메타코미디 클럽>➌. 유튜브 영상 갈무리

정영준 대표의 플레이리스트

Funny or Die: Between two ferns
인터뷰물의 신기원을 만들었다고 생각하는 콘텐츠. 인터뷰이를 모셔서 무례한 질문을 하는, 어쩌면 한국에서는 받아들이기 힘든 코미디인데, 반향이 너무 커서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했다. 본 영상은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오바마 케어’를 홍보하기 위해 출연한 영상이다.

https://www.youtube.com/watch?v=UnW3xkHxIEQ

쟈르쟈르
일본의 유명한 만담 듀오인 쟈르쟈르 코미디 콘텐츠. 간단하고 이해하기 쉽게 구성된 콩트를 이들은 몇 년간 매일 하나씩 올리고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_P45_P4APoc

메타코미디 클럽
앞에 언급한 <퍼니 오어 다이>처럼 국외에는 종합 코미디 유튜브 채널이 있는데 한국에는 아직 없다는 게 아쉬워 우리가 직접 만들어본 채널이다. 앞으로 어떻게 성장하는지 잘 지켜봐주면 좋겠다.

https://www.youtube.com/watch?v=GVIiXuYi0So

정성은 비디오편의점 대표PD

*남들의 플레이리스트: 김주은 IP 프로듀서와 정성은 비디오편의점 대표PD가 ‘지인’에게 유튜브 영상을 추천받아, 독자에게 다시 권하는 칼럼입니다. 격주 연재.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