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뉴스 큐레이터

[뉴스 큐레이터] 백신, 안심이 먼저다

제1365호
등록 : 2021-05-28 17:18 수정 : 2021-05-30 12:05

크게 작게

한겨레 강창광 선임기자

“11월이면 우리나라는 집단면역을 달성할 수 있습니다.” 5월10일 취임 4주년 연설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의 말이다. 대통령의 자신감과 달리 시민들은 백신 접종에 대한 두려움과 망설임이 여전한데…. 망설이는 부모님을 접종으로 이끌 질문과 답을 단계별로 정리했다.

하나. 고령층 vs 젊은층, 백신 누가 먼저? 우리나라는 고위험군에 속하는 고령층이 백신 우선 접종 대상자다. 반면 인도네시아는 ‘청년 우선’ 백신 접종 원칙을 택했다. 이를 가르는 기준은 바로 감염 정도다. 전 국가적으로 감염이 퍼졌고 감염 경로를 알 수 없을 때는 이동이 활발한 인구집단이 먼저 백신을 맞아야 한다. 그래야 확산세가 줄어들기 때문. 그러나 우리처럼 감염 경로를 보건의료 당국이 비교적 정확히 파악하고 감염률이 인구 대비 상대적으로 낮을 때는 감염 뒤 사망에 이르는 치사량이 높은 인구집단이 먼저 백신을 맞는다. 코로나19로 인한 피해의 심각성을 줄여야 하기 때문이다.

둘. 백신 부작용 실체는? 혈전 등 백신에 대한 반응이 사람마다 다르게 나타난다. 전문가들은 선후관계가 있지만, 인과관계로 밝혀진 것은 아니라고 한다. 물론 백신이 100% 완벽하다고 단언할 수 없지만, 특정 백신이 더 부작용이 많다거나 백신 부작용이 코로나19보다 더 위험하다는 등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긋는다. 극히 일부 사례가 과도하게 알려질수록 백신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는 것이 더 위험하다고.

셋. 문제가 있으니 인센티브까지 주는 건 아닌지? 김부겸 국무총리는 5월26일 백신 인센티브 계획을 밝혔다. 핵심 골자는 현재 각종 인원 제한에서 백신 접종자는 제외하겠다는 것. 직계가족 모임은 현재 8명까지 가능한데 백신 접종자가 1명 있다면 9명이 모일 수 있다. 2명이라면 10명도 가능. 인센티브를 주는 이유는 집단면역의 성공이 속도에 달렸기 때문이다. 백신 접종 시간이 길어져 감염 확산이 지속되면 백신 효과가 떨어질 수 있다. 일정 시간 내에, 되도록 단시간에 전 인구의 75% 이상이 백신 접종이 완료돼야 집단면역이 달성된다. 인센티브도 낯설지 않다. 미국은 주마다 경쟁적으로 ‘백신 복권’을 내놨다. 뉴욕주는 당첨금이 무려 4만달러!

임경지 학생, 연구활동가

관심 분야 주거, 도시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
한겨레를 후원해 주세요
한겨레는 독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취재하고 보도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