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포토스퀘어

하루노의 꿈

유튜브로 한국어 공부하고 식당서 번 돈으로 한국 오가며
오디션 치르는 일본인 아이돌 지망생의 일주일

제1208호
등록 : 2018-04-16 22:21 수정 : 2018-04-19 09:55

크게 작게

하루노가 춤과 노래를 갈고닦는 연습실.

음악방송 방청을 마치고 나온 아베 하루노는 흥분한 모습이었다. “꼭, 저 무대에 서고 싶어요”라며 발을 굴렸다.

하루노는 아이돌을 꿈꾸는 18살의 일본인이다. 스포츠댄스로 일본 전국대회에서 3연패를 했던 하루노는 한국 아이돌을 알게 되면서 그들의 춤에 반했다. 일본 미야기현에 사는 하루노는 한국 연예기획사의 오디션이 있으면 도쿄와 오사카 등 지역을 가리지 않고 어디든 달려갔다. 결국 한국에 와서 도전하기로 마음먹고 유튜브로 혼자 한국어 공부를 하고 초밥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며 돈을 모았다.

‘아코피아’는 하루노와 같은 꿈을 지닌 일본 청소년들이 찾는 곳이다. 한·일 청소년 문화교류 사업을 하던 조규철 아코피아 대표는 “한국 연예계에 관심 있는 일본 청소년들의 문의가 늘어나며 3년 전부터 본격적으로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이제 매달 일본 청소년 20명 정도가 이곳을 통해 한국 기획사의 문을 두드린다. 지금까지 약 500명이 거쳐갔다”고 말했다.

하루노는 지난 3월 일주일 일정으로 한국을 다녀갔다. 게스트하우스에 숙소를 잡은 뒤 치즈김밥을 먹으며 다섯 번의 오디션을 치렀다. 그는 같이 오디션에 임하는 다른 일본인 지망생들의 긴장을 풀어주거나 다독여주었다.

기획사 오디션 합격 여부는 일반적으로 보름 뒤에 확인할 수 있지만, 바로 그 자리에서 결정이 날 때도 있다. 하루노도 참석한 한 오디션에서 2명이 현장 합격했다. 하루노는 “어떠냐”는 물음에 밝게 웃으며 “마음에 두던 곳이 아니라 괜찮다”고 답했다. 하지만 어머니와 문자를 주고받는 하루노의 얼굴은 밝지 않았다. 어떤 곳에선 긍정적 답을 들었고 또 다른 곳에서는 계약을 제안받기도 했지만, 결정을 미룬 채 일본에 돌아갔다.

하루노의 롤모델은 트와이스의 모모다. 다른 꿈은 아직 없다.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자신의 모습을 그려본다. 낯선 땅에서 품은 하루노의 꿈을 응원한다.

하루노가 아이돌 뮤직비디오를 보면서 음악방송 방청을 기다리고 있다.


오디션 중인 하루노. 노래와 춤, 카메라 테스트를 한다.

아이돌이 되기 바라는 일본 청소년들이 다른 사람의 오디션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하루노와 일본 청소년들이 한·일 청소년 문화교류 사업을 지원하는 ‘아코피아’ 인솔자를 따라 오디션을 보러 가고 있다.

자신의 오디션 순서를 기다리는 하루노.

마지막 오디션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가는 지하철에서 어머니와 문자메시지를 주고받는 하루노.

오디션을 준비하는 일본 청소년들이 ‘아코피아’에서 한국어 강의를 받고 있다.

사진·글 박승화 기자 eyeshoot@hani.co.kr

독자  퍼스트  언론,  <한겨레21>  정기구독으로  응원하기!

전화신청▶ 02-2013-1300 (월납 가능)

인터넷신청▶ http://bit.ly/1HZ0DmD

카톡 선물하기▶ http://bit.ly/1UELpok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
한겨레를 후원해 주세요
한겨레는 독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취재하고 보도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