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이정우의 한 컷

코로나 진압 암호-브이와 엄지

제1298호
등록 : 2020-01-31 14:22 수정 : 2020-01-31 14:50

크게 작게

신화 천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로 봉쇄 상태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커우병원에서 1월27일 한 환자가 의료진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제2군의대학 의료팀인 이들은 의료 인력과 병실 부족으로 곤란을 겪는 이 병원을 도우러 왔다. 이들은 두 개의 호흡기 병동을 마련해 진료할 계획이다. 이들뿐 아니라 베이징과 상하이 등 중국 전역에서 의료진 6천여 명이 후베이성에 파견돼 유증상자와 확진환자들을 진료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본격적으로 퍼진 지 한 달이 돼가는 우한 일대에선, 환자들의 생명을 구하려는 의료진과 수일 내로 새 병원을 지어야 하는 건설노동자 등 각 분야 사람들이 감염을 불사하며 사투를 이어가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한겨레21>과 함께해주세요
<한겨레21>은 후원자와 구독자 여러분의 힘으로 제작됩니다. 광고 수입이 급감하면서 저널리즘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독립적인 재정만이 우리 사회의 민낯을 드러내고 더 나은 사회를 제안하는 심층 보도를 이끕니다. <한겨레21>의 가치와 미래에 투자할 후원자를 기다립니다.
문의
한겨레21 출판마케팅부 (02-710-0543)
후원
https://cnspay.hani.co.kr/h21/support.hani
구독 신청
http://bit.ly/1HZ0DmD 전화신청(월납 가능) 1566-959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