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케이 웨이브

경제적 이주를 넘어 문화적 이주로...

제1265호
등록 : 2019-06-06 18:11 수정 : 2019-06-06 19:53

크게 작게

외국인들이 일자리와 배우자를 찾아 한국으로 오는 ‘경제적 이주’를 넘어, 한류와 케이팝(K-Pop)을 익히러 이 땅을 찾는 ‘문화적 이주’가 늘고 있다. 대학 캠퍼스와 강의실은 유학생들로 넘쳐난다.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서울 마포구 홍익대 주변은 ‘글로벌 타운’이 된 지 오래다. 5월24일 저녁 홍대 앞 ‘아코피아 다문화 카페’에 걸그룹 트와이스의 노래가 울려퍼졌다. 여러 나라의 젊은이들이 자연스레 일어나 춤을 춘다. 왼쪽부터 오스트레일리아 대학생 소피, 미국 대학생 사이언, 일본 여고생 가쓰키와 유카, 프랑스 대학원생 밀리엄. 케이팝이 좋아서 또는 케이팝 스타를 꿈꾸는 젊은이들이다.

사진·글 박승화 기자 eyrshoot@hani.co.kr

<한겨레21>이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한겨레21>이 기존 구독제를 넘어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한겨레21>은 1994년 창간 이래 25년 동안 성역 없는 이슈 파이팅, 독보적인 심층 보도로 퀄리티 저널리즘의 역사를 쌓아왔습니다. 현실이 아니라 진실에 영합하는 언론이 존속하기 위해서는 투명하면서 정의롭고 독립적인 수익이 필요합니다. 그게 바로 <한겨레21>의 가치를 아는 여러분의 조건 없는 직접 후원입니다. 정의와 진실을 지지하는 방법, <한겨레21>의 미래에 투자해주세요.

*아래 '후원 하기' 링크를 누르시면 후원 방법과 절차를 알 수 있습니다.


후원 하기 http://naver.me/xKGU4rkW

문의 한겨레 출판마케팅부 02-710-0543

독자 퍼스트 언론, <한겨레21> 정기구독으로 응원하기!

전화신청▶ 1566-9595 (월납 가능)

인터넷신청▶ http://bit.ly/1HZ0DmD

카톡 선물하기▶ http://bit.ly/1UELpok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