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소녀상과도 거리 두기

제1372호
등록 : 2021-07-16 02:00 수정 : 2021-07-16 11:50

크게 작게

일본군 성노예제(‘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활동가와 회원단체 여성들이 모여 1992년 1월8일부터 매주 진행한 수요시위가 2021년 7월14일 1500차를 맞았다. 이날 시위 참가자가 소녀상 옆에 홀로 서서 대형 팻말을 든 채 1인시위를 하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가 적용돼, 1인시위는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됐다.

사진·글 김진수 선임기자 jsk@hani.co.kr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
한겨레를 후원해 주세요
한겨레는 독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취재하고 보도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