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1987 그 뒤 34

제1367호
등록 : 2021-06-11 02:26 수정 : 2021-06-11 10:36

크게 작게

6·10민주항쟁 서른네 돌을 하루 앞둔 6월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대 안 한열동산에서 열린 이한열 열사 추모식에서 어머니 배은심씨(왼쪽 둘째)와 유족들이 고인을 기리고 있다. 이 열사는 1987년 6월9일 전두환 정권의 호헌 조치에 맞서 연세대 앞에서 시위하던 중 경찰이 쏜 최루탄을 머리에 맞고 쓰러져, 7월5일 숨졌다. 7월9일 민주국민장으로 떠나보낼 때, 그의 나이 22살이었다. 이 숫자들을 순서대로 배열한 ‘198769757922’가 추모비에 새겨졌다.

사진·글 박승화 기자 eyeshoot@hani.co.kr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
한겨레를 후원해 주세요
한겨레는 독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취재하고 보도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