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뉴스 큐레이터

미얀마는 끝나지 않았다

미얀마, 본격 ‘전쟁’의 시작?

제1380호
등록 : 2021-09-10 19:32 수정 : 2021-09-11 10:17

크게 작게

연합뉴스

미얀마 상황이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미얀마 민주 진영의 임시정부인 민족통합정부(NUG)가 군사정권을 상대로 공식적으로 선전포고한 것이다. 두와 라시 라 미얀마 민족통합정부 대통령 대행은 2021년 9월7일 “우리는 군사정권에 대항해 시민 저항전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민족통합정부는 군부를 ‘군 테러리스트’로 칭하며 이들을 공식 정부로 받아들이지 않음을 분명히 했다. 또한 현재 군부를 위해 일하는 사람들에게는 퇴직할 것을 촉구하고, 국민을 향해선 여행 등 이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 라시 라 대통령 대행은 시민방위군에는 군사정권의 통치 기구들을 공격 목표로 삼으라는 지시를, 소수민족 무장조직에는 가능한 모든 방식으로 쿠데타 세력을 공격하라는 공통의 목표를 분명히 했다. 선전포고 이후, 민주 진영의 공격은 게릴라 방식에서 벗어나 재래식 전쟁 형태를 띨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미얀마는 본격적인 내전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9월14일 개막하는 유엔 총회의 주요 쟁점 중 하나가 미얀마 문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7개월 전인 2월1일 미얀마 군부는 2020년 11월 치른 총선이 부정선거라고 주장하며 쿠데타를 일으켰다. 의회와 정부를 강제로 해산시키고 권력을 쥐는 데 성공한 군부는 민주주의 정권을 5년 만에 다시 무너뜨리고 미얀마의 중심에 섰다. 군부는 아웅산 수치를 비롯한 민주주의 정권 인사들을 구속하고 쿠데타에 저항하는 시민들을 향해 총을 겨눴다. 민주 진영에서는 연방의회 대표위원회라는 임시정부를 만들었고, 이들은 소수민족 무장단체들과 함께 연방군을 창설했다. 2021년 4월16일 미얀마 민족통합정부가 출범한 이후 본격적인 군부와의 대립 구도가 이어졌다. 산발적인 시민들의 무장저항도 그치지 않았다. 희생자 역시 줄을 이었다. 로이터가 현지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을 인용해 보도한 데 따르면 지난 6개월간 쿠데타로 사망한 민간인은 1천 명이 넘었다. 민족통합정부의 이번 선전포고로 상황은 좀더 격해질 공산이 크다. 선전포고 바로 다음날인 9월8일 군사정권 대변인 조 민 툰 여단장은 민족통합정부의 선전포고 이후 저항세력의 공격이 늘어났다고 보고했다.

천다민 유튜브 <채널수북> 운영자

관심 분야 문화, 영화, 부귀영화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
한겨레를 후원해 주세요
한겨레는 독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취재하고 보도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