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한겨레와 아름다운재단이 '열여덟 어른의 자립정착꿈'을 응원합니다

제992호
등록 : 2013-12-19 16:49 수정 : 2014-01-02 10:59

크게 작게

아래 표지를 클릭하시면 정기구독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동시에 시설퇴소아동을 후원할 수 있습니다.


서울 봉천동의 동명아동복지센터에 사는 김경아(가명)양. 2014년 새해를 생각하면 설렘보다 두려움이 앞섭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만 18세가 되면 보육원에 맡겨진 아이들은 ‘퇴소’절차를 밟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올해 고 3인 경아 역시 2014년 2월이면 보육원을 떠나야 합니다.

자립정착금으로 약간의 정부 지원이 있지만 방 한 칸 얻을 돈도 안 되고, 자립을 위한 필수 수단인 취업은 하늘의 별따기입니다.

더욱이 대학 진학을 꿈꾸어 합격한다고 해도 학비며 생활비 마련에 눈앞이 캄캄합니다.

가족이라는 둥지를 잃어버린 이 아이들에게 우리 사회는 아무런 울타리가 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한겨레와 아름다운 재단이 우리 아이들의 ‘안녕’을 꾸려내겠습니다.


좋은 언론을 향한 동행,
한겨레를 후원해 주세요
한겨레는 독자의 신뢰를 바탕으로 취재하고 보도합니다.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