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포토스퀘어

겨울비에 집 잃은 두루미

제1297호
등록 : 2020-01-19 13:16 수정 : 2020-01-19 13:17

크게 작게

.
우리나라에서 가장 춥다는 소한에 설경 속 두루미를 만나고 싶어 1월6일 강원도 철원평야를 찾았다.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안 철원평야는 먹이가 풍부하고 인적이 드물어 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2호)와 재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를 함께 볼 수 있는 곳이다. 전국에 비가 온다는 예보가 있었지만 철원은 다른 지역보다 기온이 낮아 눈이 내릴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기대하던 함박눈은 고사하고 사흘 동안 내린 겨울비는 1907년 관측 이래 1월 강수량의 최고치(서울 기준)를 경신했다. 남쪽에서 대규모로 들어온 수증기가 겨울답지 않은 고온 탓에 많은 비를 만들었다.

한밤중에 물이 불어 월동 중인 두루미의 잠자리도 물에 잠겼다. 두루미는 천적에게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한겨울에도 얼지 않는 물을 찾아 잠자는 습성이 있다. 때아닌 겨울비로 안전한 잠자리를 잃은 새는 물을 피해 황급히 피난하는 처지가 됐다.

.
.
.
.
.
.

철원=사진·글 김진수 기자 jsk@hani.co.kr

<한겨레21>이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한겨레21>이 기존 구독제를 넘어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한겨레21>은 1994년 창간 이래 25년 동안 성역 없는 이슈 파이팅, 독보적인 심층 보도로 퀄리티 저널리즘의 역사를 쌓아왔습니다. 현실이 아니라 진실에 영합하는 언론이 존속하기 위해서는 투명하면서 정의롭고 독립적인 수익이 필요합니다. 그게 바로 <한겨레21>의 가치를 아는 여러분의 조건 없는 직접 후원입니다. 정의와 진실을 지지하는 방법, <한겨레21>의 미래에 투자해주세요.

*아래 '후원 하기' 링크를 누르시면 후원 방법과 절차를 알 수 있습니다.

후원 하기 https://cnspay.hani.co.kr/h21/support.hani

문의 한겨레 출판마케팅부 02-710-0543

독자 퍼스트 언론, <한겨레21> 정기구독으로 응원하기!

전화신청▶ 1566-9595 (월납 가능)

인터넷신청▶ http://bit.ly/1HZ0Dm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