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이정우의 한 컷

[한 컷] 왜 페미니스트 동상마저 나체인가

제1338호
등록 : 2020-11-14 00:49 수정 : 2020-11-16 09:39

크게 작게

로이터 폴 차일즈

‘페미니즘의 어머니’ 메리 울스턴크래프트(1759~1797)의 나체상에 11월11일(현지시각) 검은 티셔츠가 둘려 있다. 18세기 영국 작가이자 철학자인 울스턴크래프트가 살고 일했던 런던 북부 뉴잉턴그린에 세운 알몸 전신상은 여성계와 문화계에 논란을 일으켰다. ‘예술작품 속 여성들은 왜 항상 나체여야 하는가’ 하는 오랜 논쟁이 다시 불붙었다. 동상을 만든 원로 조각가 매기 햄블링(75)은 “그는 보통의 여성을 상징하고, 옷은 그 의미를 제한한다”며 “과거의 복장을 한 동상은 그 복장의 시대에 속한다. 이 동상은 현재를 위한 것이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비판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울스턴크래프트는 1792년 펴낸 책 <여성의 권리 옹호>에서 “여성도 남성과 동등한 이성을 갖고 있으며, 여성이 복종해야 할 대상은 아버지나 남성이 아니라 인간 고유의 이성”이라 역설했다. 동상을 찾은 한 여성은 ‘여성’이란 단어의 발음과 의미가 적힌 옷을 알몸상에 입혔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한겨레21>과 함께해주세요
<한겨레21>은 후원자와 구독자 여러분의 힘으로 제작됩니다. 광고 수입이 급감하면서 저널리즘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독립적인 재정만이 우리 사회의 민낯을 드러내고 더 나은 사회를 제안하는 심층 보도를 이끕니다. <한겨레21>의 가치와 미래에 투자할 후원자를 기다립니다.
문의
한겨레21 출판마케팅부 (02-710-0543)
후원
https://cnspay.hani.co.kr/h21/support.hani
구독 신청
http://bit.ly/1HZ0DmD 전화신청(월납 가능) 1566-959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