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눈] 빗속의 소녀상

소녀는 울지 않는다

제1319호
등록 : 2020-06-26 15:30 수정 : 2020-06-27 09:39

크게 작게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속 청년 20여 명이 6월24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서로의 몸을 밧줄로 묶은 채 ‘평화의 소녀상’ 주변을 지키고 있다. 이들은 비를 맞으며 밤새워 소녀상을 지켜냈다. 왼쪽 뒤편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붉은 펼침막을 든 채 ‘정의기억연대’를 비난한다. 이날 보수단체가 소녀상 주변 집회 신고를 선점한 탓에 1992년부터 매주 수요일 소녀상 곁을 지켰던 정의기억연대는 10여m 떨어진 곳에서 집회를 진행했다. 경찰이 이들을 에워싸 물리적 충돌은 없었다.

사진·글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
<한겨레21>과 함께해주세요
<한겨레21>은 후원자와 구독자 여러분의 힘으로 제작됩니다. 광고 수입이 급감하면서 저널리즘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독립적인 재정만이 우리 사회의 민낯을 드러내고 더 나은 사회를 제안하는 심층 보도를 이끕니다. <한겨레21>의 가치와 미래에 투자할 후원자를 기다립니다.
문의
한겨레21 출판마케팅부 (02-710-0543)
후원
https://cnspay.hani.co.kr/h21/support.hani
구독 신청
http://bit.ly/1HZ0DmD 전화신청(월납 가능) 1566-9595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