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출판

[출판] 역사 속 논쟁을 꿰는 <대논쟁 한국사>

제1331호
등록 : 2020-09-18 13:59 수정 : 2020-09-20 10:28

크게 작게

역사에서 시대 구분의 통상적 기준은 왕조(국가)의 명멸, 또는 사상·문명의 대전환이다. 역사 저술가 김종성은 구체적 기록이 남아 있는 고조선 말기부터 20세기 중반까지 2100여 년의 우리 역사를 ‘논쟁’이라는 새 기준으로 들여다본다. <대논쟁 한국사>(위즈덤하우스 펴냄)에서다. ‘고조선부터 해방 정국까지, 한국사를 들썩인 아홉 번의 대논쟁’(부제)을 추려 그 배경과 경과, 영향까지 고갱이를 정리했다.

중국(한)에 맞선 위만조선의 항전론-화친론, 신라의 국교 채택과 권력관계를 다룬 신선교-불교, 고구려의 서진론 대 남진론, 과거제를 둘러싼 고려 왕실과 호족의 갈등, 우주 만물의 근원을 따진 조선 사림파의 이기론(理氣論), 해방 정국의 찬탁-반탁 등 시대를 반영한 치열한 논쟁은 단순히 양자택일의 문제가 아니라 지배집단과 국가의 운명이 걸린 문제였다.

지은이는 “대논쟁은 그 시대의 내부 문제나 모순을 있는 그대로 노출시킨다”는 점에서 ‘내부 모순을 은폐하기도 하는’ 전쟁과 다른 점에 주목했다. 각 사회의 주도 세력이 시대를 대표하는 사상과 논리로 맞붙은 대논쟁은 해당 사회의 구조와 모순, 변화 방향 등을 여실히 드러내며 당대의 사회변동을 이해하는 새로운 통찰력을 준다는 것이다. 장구한 역사 속, 서로 다른 논쟁을 한 흐름으로 이어가는 서술이 돋보인다.

기원전 108년 중국(한)에 멸망하기 직전, 위만조선에선 중국(연) 이주민 출신 왕실과 토착민 귀족 세력이 각각 항전론과 화친론으로 맞섰다. 논쟁은 토착 세력의 승리로 끝났다. 한나라는 조선에 직할령 한사군을 설치하며 형식적 지배권을 얻었지만, 정작 이 논쟁의 최대 수혜자는 기득권을 이어받은 토착 세력이었다.

수양제의 대군을 격파한 고구려 명장 을지문덕이 갑자기 역사에서 사라진 것도 국운을 건 대논쟁과 관련 있다. 수나라가 중국을 통일하고 팽창하자, 광개토대왕의 뒤를 이은 장수왕이 대륙을 향하던 기존 서진 정책을 접고 남진 정책을 추진한 것. 수도를 국내성에서 평양으로 옮긴 것도 이때다. 무신 세력은 서진론을 굽히지 않았고, 연개소문은 쿠데타로 실권을 쥔 뒤 중국에 맞섰다. 그러나 그의 꿈은 물거품이 됐고, 좁은 한반도에서 백제와 신라까지 삼국이 각축하는 시대가 열리고 말았다.

고려 4대 왕 광종이 지방의 강력한 호족 세력을 견제하려 논란을 뚫고 과거제를 전격 시행했는데, 이는 한민족의 엘리트 계급이 무사에서 문관으로 교체되는 결과로 이어졌다. 조선에서 신진사대부로 성장한 사림 유학자들이 벌인 이기론 논쟁도 ‘백성’(氣)과 ‘국가 질서’(理) 중 어느 것이 앞서는지에 대한 이견을 바탕으로 치열한 권력 다툼의 전장이 됐다. 구한말 격변의 시대, 선비들은 ‘조선은 이(理), 서양은 기(氣)’로 본 위정척사파와 ‘동도서기론’을 내세운 실용적 개화파로 나뉘어 맞서기도 했다.

조일준 기자 iljun@hani.co.kr

*21이 찜한 새 책

배달의민족은 배달하지 않는다

박정훈 지음, 빨간소금 펴냄, 1만3천원

코로나19 시대 ‘사회적 거리 두기’로 온라인 상거래가 폭증했다. 소비자는 스마트폰의 배달 앱에 접속하면 그만이지만, 그 뒤엔 위험을 무릅쓰고 분초를 다투는 배달노동자가 있다. 그들의 노동조합인 라이더유니온 위원장이 ‘라이더가 말하는 한국형 플랫폼노동’의 실태와 쟁점을 ‘몸으로’ 기록했다.

헨리 데이비드 소로

로라 대소 월스 지음, 김한영 옮김, 돌베개 펴냄, 4만8천원

미국 영문학자인 지은이가 19세기 미국 철학자이자 문필가인 소로의 삶과 사상, 작품 세계를 세밀하게 재구성한 평전. <월든> <시민의 불복종>으로 유명한 소로는 자연주의자·생태과학자·박물학자였고, 인종차별과 제국주의에 반대하며 ‘더 높은 법칙’을 추구한 사회개혁가였다.

국체론

시라이 사토시 지음, 한승동 옮김, 메디치미디어 펴냄, 1만8천원

일본 지배집단의 극우화와 대미 종속을 패전을 인정하지 않는 심리로 꿰뚫어본 <영속패전론>의 지은이가 ‘천황제 속에 담긴 일본의 허구’를 날카롭게 분석했다. 종전 뒤 효율적인 일본 지배를 원한 미국과 기득권을 유지하고픈 일본 지배층의 야합이 일본을 파멸시키고 있다고 지적한다.

살며 사랑하며 기르며

재키 콜리스 하비 지음, 김미정 옮김, 을유문화사 펴냄, 1만8천원

영국 작가인 지은이가 들려주는 ‘당신을 위한 반려동물 인문학 수업’(부제). 인간이 반려동물을 처음 맞이하는 순간부터, 이름을 지어주고 소통하고 보살피고 이별하기까지 과정을 따라가면서 인간과 동물 간 사랑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준다. 책을 읽고 나면 바로 곁의 그 ‘아이’가 다시 보일 듯.
<한겨레21>과 함께해주세요
<한겨레21>은 후원자와 구독자 여러분의 힘으로 제작됩니다. 광고 수입이 급감하면서 저널리즘은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독립적인 재정만이 우리 사회의 민낯을 드러내고 더 나은 사회를 제안하는 심층 보도를 이끕니다. <한겨레21>의 가치와 미래에 투자할 후원자를 기다립니다.
문의
한겨레21 출판마케팅부 (02-710-0543)
후원
https://cnspay.hani.co.kr/h21/support.hani
구독 신청
http://bit.ly/1HZ0DmD 전화신청(월납 가능) 1566-9595

출판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