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아이디어 사칙연산

시대착오적? 버스커버스커를 보라

시대를 거스르는 힘

제1005호
등록 : 2014-04-03 10:17 수정 : 2014-04-04 12:31

크게 작게

버스커버스커 정규1집. 사진 씨제이이앤엠 제공
최근 <허핑턴포스트코리아>의 론칭에 참여했다. 전통적 뉴스 미디어의 대안으로 떠오르며 빠르게 영향력을 넓혀가는 글로벌 온라인 뉴스 미디어의 한국판이 시작되는 것이었다. 나와 동료들은 광고를 조금은 시대착오적으로 만들고 싶었다. 우리는 첨단적인 방식보다는 고전적인 인쇄광고처럼 점잖게 말하는 방식을 택했다. 슬로건도 구식이었다. ‘인생은 뉴스로 가득하다.’ 소비자 경험(UX·User Experience)을 강조하고 영어를 많이 쓰는 요즘의 광고 트렌드와는 여러 모로 동떨어진 것이었다. 이 구식(?) 광고 여러 편을 만들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전파했다. 광고가 시작되자 이런저런 논란과 몇몇 해프닝이 겹치면서, 한국에선 듣보잡 미디어에 가까웠던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투입 비용에 비해 아주 큰 광고 효과를 누릴 수 있었다.

버스커버스커 1집(사진)은 꽤 시대착오적이다. 어딘지 송창식을 떠올리게 하는 1970년대 느낌이 묻어 있다. 때는 아이돌들이 칼군무에 스모키 아이를 하고 쿨식한 썩소를 날리며 저마다 ‘내가 제일 핫하다’고 주장하는 게 대세인 2012년이었다. 버스커버스커는 ‘단대 호수’ ‘여수 밤바다’ 등 고색창연한 지명과, 손을 잡고 벚꽃길을 걷고 싶다거나, 배드민턴을 치자거나, 꽃송이가 그래그래 피었구나와 같이 고전적이고 소박한 정서로 단박에 그 모든 핫함을 ‘발라’버리고 메가히트를 기록했다. 물론 그들을 단지 시대착오적이라고만 말할 수는 없다. 그들은 그 고풍스런 정서를 충분히 세련되고 현재적인 방식으로 풀어냈으니까.

작가 김훈은 2001년 첫 소설 <칼의 노래>로 ‘한국 문학에 벼락처럼 쏟아진 축복’이라는 평과 함께 동인문학상을 받았다. 주어와 동사만으로 쓰려 했다는 그의 문장은 갑자기 드러난 유물처럼, 무척이나 시대착오적인 것이었다. 그의 문체는 1500년대 말 이순신 장군의 <난중일기>를 모범으로 했다니 그럴 만도 했다. 21세기에 홀연히 나타난 16세기풍 문장은 그야말로 벼락처럼 뜬금없었고, 그래서 무척이나 신선했다. 김훈의 문체는 강력한 파장을 일으켰으며 이후 많은 사람들이 그의 글쓰기를 흉내 내곤 했다.

시대착오적인 것은 때때로 아주 매력적이다. 특정 시대의 인물을 다른 시대로 옮겨놓는 시간여행물의 인기가 결코 사그라지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다. 땅 깊은 곳에 묻혀 있던 옛 유물은 시간의 퇴적을 뚫고 드러나는 순간, 그 시대착오로 인해 돋보이고 강렬해진다. 요즘은 세계적으로 LP가 다시 유행이고, 봄의 캐럴 <벚꽃 엔딩>은 2014년 ‘최신가요’ 차트에 다시 돌아왔다. 시대착오적이다. 근사하게도.

김하나 카피라이터·<나와 너의 아이디어> 저자

<한겨레21>이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한겨레21>이 기존 구독제를 넘어 후원제를 시작합니다. <한겨레21>은 1994년 창간 이래 25년 동안 성역 없는 이슈 파이팅, 독보적인 심층 보도로 퀄리티 저널리즘의 역사를 쌓아왔습니다. 현실이 아니라 진실에 영합하는 언론이 존속하기 위해서는 투명하면서 정의롭고 독립적인 수익이 필요합니다. 그게 바로 <한겨레21>의 가치를 아는 여러분의 조건 없는 직접 후원입니다. 정의와 진실을 지지하는 방법, <한겨레21>의 미래에 투자해주세요.

*아래 '후원 하기' 링크를 누르시면 후원 방법과 절차를 알 수 있습니다.

후원 하기 https://cnspay.hani.co.kr/h21/support.hani

문의 한겨레 출판마케팅부 02-710-0543

독자 퍼스트 언론, <한겨레21> 정기구독으로 응원하기!

전화신청▶ 1566-9595 (월납 가능)

인터넷신청▶ http://bit.ly/1HZ0Dm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