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겨레21 ·
  • 씨네21 ·
  • 이코노미인사이트 ·
  • 하니누리

[포토스퀘어] 반갑고도 불안한…고3의 첫 등교

코로나19로 다섯 차례 개학 연기 뒤 맞은 고3 등굣길

제1314호
2020.05.22
등록 : 2020-05-22 14:11 수정 : 2020-05-22 14:19
5월20일 등교한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오산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4교시 수업에 앞서 발열 확인을 하고 있다. 방역 지침에 따라 등교 때와 수업 도중, 하루 두 차례 체온을 재야 한다.

코로나19로 다섯 차례 미뤄진 등교가 80일 만인 5월20일 시작돼, 전국 2300여 고등학교 3학년 학생 44만5천여 명이 등교했다.

고3 학생들의 등교를 앞두고 경기도 오산시 청학로 오산고는 교사 연수에서 방역 지침을 익히는 등 학생맞이를 준비해왔다. 19일 오후엔 고3 교실과 복도 방역도 마쳤다. 20일 아침 드디어 학생들은 다소 쌀쌀한 날씨에도 춘추복이나 하복을 입고 교문을 들어섰다. 모두 마스크를 썼고, 1m 간격으로 줄지어 발열 검사를 한 뒤 교실로 들어갔다. 오전 수업 뒤 맞은 급식 시간. 삼삼오오 무리 지어 다녔던 예전과 달리 식당 앞에 한 줄로 길게 늘어선다. 식당에서도 한 방향으로 자리에 앉았다. ‘식사 중 대화 금지’라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

학생들을 기다려온 교사들도 제자들을 반갑게 맞이했지만, 진로·진학 준비에 방역과 생활지도까지 하려니 걱정이 앞선다. 안 그래도 고3 학생 중 확진자가 나온 인천에선 66개 학교가 학생들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이날 전국에서 127명이 등교 뒤 의심 증상을 보여 선별진료소로 향했다.

오후 4시50분, 수업을 마친 학생들이 교문을 나섰다. 하굣길에 만난 친구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는 재잘거림으로 교문 주변이 들썩였다.

올해 첫 등교 수업을 앞두고 5월19일 오산고에서 행정실 직원이 고3 교실을 소독하고 있다.

3학년 학생들이 발열 검사를 받고 있다.

교사와 학생 모두 마스크를 쓴 채 수업하고 있다.

쉬는 시간에 학생들이 복도에서 손세정제로 손을 씻고 있다.

학생들이 급식실에서 한 방향으로 앉아 점심을 먹고 있다.

학생들에게 지급된 마스크 3개와 소독용 물휴지 등 방역용품이 책상 위에 놓여 있다.

수업을 마친 학생들이 교문을 나서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와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오산=사진·글 류우종 기자 wjryu@hani.co.kr